고래 배에 들어갈뻔한 플라스틱, 고래 인형의 배에 채웠다…‘고래의 고장’ 울산서 활동하는 사회적 기업 <우시산 변의현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