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나무병원’ 규모는 어느정도일까?…1061개에 연매출 1554억 원

지역별 수목진료산업 현황 ⓒ산림청

우리나라 수목진료산업은 수도권에 집중돼 있고, 연간 매출 규모는 1554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제1종 또는 제2종으로 등록한 나무병원 1061개를 대상으로 진행해 1일 발표한 ‘수목진료산업 현황 실태조사’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나무병원 연간 총매출액은 1554억 9930만 원, 종사자 수는 3551명이었다. 종사자는 1종 나무병원에 2318명(65%), 2종 나무병원에 1233명(35%)이 일하고 있었다. 매출액은 1종 나무병원이 1108억 원(71%), 2종 나무병원이 446억 원(29%)이다.

지역별로 보면 나무병원 등록업체는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경기도가 361개로 가장 많고 서울(106개), 인천(94개)이 뒤를 이었다. 제주도가 7개로 가장 적다.

1종 및 2종 나무병원들은 수목진료업 외에 조경업이나 소독업 등 다른 업종과 겸업하고 있다. 수목진료업만 운영하는 업체는 138개로 전체 사업체 중 13%를 차지한다. 반면 수목진료업과 조경업을 함께하는 업체는 714개(67.3%)에 이른다.

나무의사의 모습 ⓒ산림청

정종근 산림청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이번 전국 실태조사는 수목진료제도 도입 후 처음 실시한 것”이라며 “수목진료 산업 규모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또 “주기적인 현황 조사로 수목진료 전문가를 배출하고 생활권 수목진료 정책을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FARM 인턴 박지윤

제작 총괄 : FARM 에디터 박상익

nong-up@naver.com

더농부

참고=

뉴시스, <수목진료업 총매출액 1554억원…종사자 3551명>

산림청, <수목진료산업 현황 실태조사 결과 발표>


▽클릭 한 번으로 식탁 위에서 농부들의 정성을 만나보세요!▽

▽농촌 V-LOG부터 먹거리 정보까지 꿀잼 영상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