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와 이산화탄소 조절하는 CA컨테이너로 신선 농산물 수출길 넓힌다

딸기, 포도 등 국내산 농산물을 지금보다 더 신선하게 해외로 수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은 저장고 내부 산소와 이산화탄소 농도를 조절하는 CA(controlled atmosphere) 기술이 적용된 컨테이너로 농산물 수출에 나선다고 밝혔다.

CA 컨테이너는 온도, 습도를 비롯해 산소, 이산화탄소, 에틸렌 등 대기 환경을 조절하는 CA 저장 기술을 농산물 수송 컨테이너에 적용한 것이다. 컨테이너 안에 관련 설비를 고정해 이동 중에도 작물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고안했다.

해외에서는 이미 변질되기 쉽고 물동량이 많은 바나나, 아보카도 등을 장거리 수송하는 데 CA 컨테이너를 이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농산물 수출량이 늘고 장거리 수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짐에 따라 기술 적용을 시도하게 됐다.

CA 컨테이너 내부 모습 ⓒ농림축산식품부

농진청은 수출에 앞서 다양한 품목으로 CA 컨테이너 모의 수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딸기는 10일간 모의 수송 후 부패율이 일반 컨테이너 수송보다 50% 이상 낮았고, 복숭아는 3주 후에도 초기의 단단함이 유지됐다. 포도와 버섯은 3주, 5주간 모의 수송 후에도 품질이 잘 유지돼 유럽 등 장거리 수송에도 기술 적용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농진청은 지난 10일 부산항에서 수출 효자 품목인 딸기와 샤인머스켓, 방울토마토, 새송이버섯, 고구마 등을 배에 실어 홍콩으로 시범 수출했다. CA 컨테이너 내부 환경은 수송 중 작물 호흡을 억제하고 부패균이 자라지 못하도록 온도 4도(℃), 산소 농도 5%, 이산화탄소 농도 12%로 설정했다. 내부 조건은 딸기 품목에 알맞지만, 여러 품목의 혼합 수출이 많은 국내 상황을 고려해 혼합 가능한 품목을 함께 실어 보낼 계획이다.

이 기술이 개발된 것은 2024년 수출 물류비 지원 중단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CA 컨테이너를 활용해 전문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세중해운과 ‘CA 컨테이너 활용 수출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이 현장에 빠르게 보급․활용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물류 서비스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홍윤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장은 “CA 컨테이너 도입으로 우리 농산물의 품질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수출국 다양화 등 수출 확대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FARM 에디터 박상익

nong-up@naver.com

더농부


▽클릭 한 번으로 식탁 위에서 농부들의 정성을 만나보세요!▽

▽농촌 V-LOG부터 먹거리 정보까지 꿀잼 영상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