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전어’의 모든 것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전어’의 모든 것

‘집 나간 며느리도 가을 전어 냄새 맡고 돌아온다’, ‘봄에는 도다리, 가을엔 전어’라는 말처럼 전어는 가을을 대표하는 수산물입니다.

전어(錢魚)란 이름도 ‘돈을 생각않고 먹을 정도로 맛있는 생선’이란 의미라고 하는데요. 

이번 시간에는 가을 전어가 맛있는 이유부터 ‘양념 전어구이’ 레시피까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을 전어의 특징
전어는 4~6월 사이에 알을 낳습니다. 
그때 태어난 전어는 여름 내내 유기물을 먹으며, 가을 때면 약 20cm까지 자랍니다. 

전어는 겨울 준비를 위해 몸속에 지방이 많습니다. 때문에 가을인 9~11월에 지방 함유량이 많아, 고소한 맛이 나고 뼈도 부드럽습니다.

전어의 영양 성분
전어 뼈에는 칼슘이 많아 골다공증 예방에 좋습니다. 오메가3 지방산도 풍부해 체내 염증 생성을 억제하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도 도움을 줍니다.

또한, 비타민 B가 많이 있어 피로 예방에도 효과적입니다.

양식 전어와 자연산 전어 구분법
우리나라에서 전어는 서남해안에서 많이 잡힙니다. 전남 광양, 경남 하동과 사천 앞바다에서는 7월부터 어획하기 시작합니다.

2000년대부턴 양식에 성공해 전국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양식은 대개 꼬리가 뭉툭하고 가지런합니다. 자연산은 꼬리가 갈라져 날카롭습니다.

계절별 추천 전어 요리
전어는 회, 구이, 찜, 젓갈 등 다양하게 먹을 수 있는데요. 회로 먹으려면 늦여름이 가장 좋습니다. 여름 전어는 뼈가 연하고 기름기가 적어 느끼한 맛이 덜하기 때문입니다.

가을철에는 뭐니 뭐니해도 구이가 제격입니다. 뼈가 연한만큼 꼬리까지 통째로 씹어 먹을 수 있습니다.

젓갈로도 먹는 전어
전어는 젓갈로도 담가 먹는데요. 전어 새끼로 담근 것을 엽삭젓, 위장을 모아 담근 것은 돔배젓(전어밤젓)이라고 합니다.

특히 돔배젓은 2~3개월 삭힌 전어 위에 풋고추와 고춧가루, 참기름을 무친 음식으로,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양이 적어 귀한 젓갈로 취급합니다.

광양에서 즐기는 전어축제
맛있는 전어를 맘껏 먹고 싶다면, ‘광양전어축제’에 가보는 걸 추천합니다.

전남 광양시 망덕포구에서 열리는 축제는 9월 23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진행됩니다. 2019년 이후 3년 만에 열리는데, 전어잡기 체험, 가요제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습니다.

맛있는 양념 전어구이 레시피
가을 전어는 그냥 구워 먹어도 맛있지만, 이번 시간에는 매콤한 양념장을 곁들인 ‘양념 전어구이’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주재료(2인분 기준)
전어(3마리), 굵은 소금(1/2큰술)

양념장(2인분 기준)
간장(1큰술), 참기름·설탕(1작은술)
다진마늘· 생강즙(2/3작은술)

전어는 싱싱한 것을 골라주세요. 구이용으로는 몸집이 큰 전어가 좋습니다.

먼저 손질은 비늘을 칼로 긁어 다듬어 주시면 됩니다.

다음에는 양쪽에 1cm 간격으로 칼집을 내주고, 굵은 소금을 뿌려주세요.

만들어둔 양념장을 전어에 발라주고, 이때 양념장은 조금 남겨주세요.

석쇠나 후라이팬이 달궈지면 양념된 전어를 올려주시고, 남은 양념장을 발라가며 타지 않게 자주 뒤집어 구워주시면 됩니다. 





더농부 인턴 김민우
제작 총괄 : 더농부 에디터 박상익
nong-up@naver.com
더농부

참고=
해양수산부, <9월의 수산물>
농사로, <전어구이>
네이버 지식백과, <전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