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매력을 담은 제주도 전통주 추천!




제주의 매력을 담은 제주도 전통주 추천!
 
다채로운 전통주의 매력!
전통주 인기가 해를 거듭할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MZ 세대를 겨냥한 이색 전통주는 출시하는 족족 인기만점입니다.
이런 트렌드를 증명하듯 전통주 종류도 
점점 더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제주도 대표 전통주는?
전통주는 대대로 전해지는 양조법으로 빚거나 특산물을 활용해
그 지역의 특성을 잘 반영합니다.
아름다운 섬, 제주도에도
특색을 담은 전통주가 있습니다.
제주도하면 떠오르는
제주 대표 전통주 4개를 소개합니다.
 
제주샘주 니모메
니모메(NIMOME)는 제주 방언으로
너의 마음에라는 뜻입니다.
도수는 11%, 제주서 난 쌀과 귤피를
원료로 빚은 약주인데요.
술을 발효할 때 제주 감귤 진피를
넣어 상큼한 맛이 특징입니다.
 
니모메는 맛과 품질을 인정받아
2017년 대한민국 우리술품평회
약주 청주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은은한 단맛이 전체적인 술맛을
조화롭게 하고, 목넘김이 가볍습니다.
산미가 적어 흰 살 생선회와 잘 어울립니다.
제주도 대표 특산물, 귤 향을
느끼고 싶다면 니모메를 추천합니다.
 
제주술익는집 오메기 맑은술
오메기 맑은술은 제주 고유의 토속주인
오메기술을 기반으로 한 약주입니다.
오메기는 차조의 제주도 방언인데요.
제주도는 지리적 특성상 쌀이 귀해서
그 대신 차조로 술을 빚기 시작했어요.
그로 인해 제주만의 특별한 전통주,
오메기술이 전해지게 됐습니다.
 
오메기술의 윗부분의 맑은 술만 떠내
숙성시킨 술이 오메기 맑은술입니다.
도수는 16%, 잘 익은 빵에서 나는
독특한 곡물 향이 특징입니다.
식전주로 한 모금이면 입맛을 돋우어 주고,
생선회, 조개찜 등에 곁들이면 좋습니다.
제주의 깊은 맛을 맛보고 싶다면 추천합니다.
 
토향 녹고의 눈물
녹고의 눈물은 5년 이상 된
제주도의 섬오가피로 빚은 발효주입니다.
생명의 약초라 불리는 섬오가피는
제주도의 10대 약용작물 중 하나로,
최근 애주가들에게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동의보감에는 한 마차의 금괴보다 한 줌의
오가피가 더 값지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오가피 100%를 활용해 오가피 원액을
추출하고, 천연 공법을 이용해 약 60일간
발효해 항아리 숙성을 거쳐 완성됩니다.
녹고의 눈물 도수는 16%,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향기가 특징인데요.
해산물과 생선요리와 궁합이 좋으니
제주 바다 해산물에 술 한 잔 기울여보세요!
 
제주와이너리 귤로만
 
우리나라의 첫 과실주를 만든 와이너리가
제주도에 있다는 거 알고 있나요?
제주 애월읍에 있는 제주와이너리는
2012년 대한민국 우리술품평회에서
상을 받았습니다.
대표 제품인 제주 감귤주는 쌀이나
보리 같은 곡물로 빚은 술이 아니라
감귤 과즙과 원액만을 발효한 과실주입니다.
 
100% 제주 감귤로 만들었으며,
도수는 8.5%, 10% 두 가지가 있습니다.
낮은 도수로 와인처럼 즐길 수 있고,
3~4번에 걸쳐 나눠 마시면,
달콤, 새콤, 쌉싸름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제주의 맛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귤로만 발효주를 추천합니다!





더농부 인턴 김이슬
제작 총괄 : 더농부 에디터 박상익
nong-up@naver.com

출처=
제주샘주, <니모메>
제주술익는집, <오메기 맑은술>
토향, <녹고의 눈물>
제주와이너리, <귤로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