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만 보면 아는 척 가능! 헷갈리는 파스타 면 종류 총정리




여러분은 파스타 좋아하시나요?
파스타는 이탈리아의 대표 요리로,
밀가루와 물로 만든 반죽을
소금물에 삶아 만든 음식을 총칭합니다.
토마토부터 크림, 치즈 소스 등
다양한 소스를 활용해 만들 수 있죠.
파스타는 소스뿐 아니라
면 종류도 다양합니다.
우리가 흔히 먹는 스파게티도
파스타 면의 한 종류입니다.
파스타는 크게 롱 파스타, 숏 파스타
두 가지로 구분됩니다.
롱파스타에는 스파게티, 링귀네, 탈리아텔레 등이 있습니다.
숏파스타는 푸실리, 펜네, 파르팔레가 대표적입니다.
오늘은 각각의 면에 어떤 특징이 있는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스파게티
스파게티는 우리가 가장 흔히
알고 있는 면입니다.
이탈리아어로 얇은 줄을 뜻하는데요.
면이 얇기 때문에 진한 소스가
스며들면 쉽게 질척해집니다.
가벼운 점도의 오일 소스가 잘 어울립니다.

링귀네
링귀네는 납작한 모양의 면입니다.
이탈리아어로 작은 혀를 뜻합니다.
스파게티보다 단면이 좀 더 넓습니다.
납작하고 볼록해 소스가 잘 스며듭니다.
오일이나 버터 소스만 사용해도
맛이 좋습니다. 조개 소스,
바질 페스토와도 조화롭게 어우러집니다.
 
탈리아텔레
탈리아텔레는 링귀네보다
더 두꺼운 너비를 가지고 있습니다.
반죽을 돌돌 말아 칼로 잘라 만듭니다.
우리나라의 칼국수 면과
만드는 법이 비슷합니다.
소스를 잘 흡수하므로 고기를 활용한
라구소스, 미트소스와 어울립니다.

푸실리
푸실리는 숏파스타 중에서도
가장 흔히 쓰는 종류로,
나선형의 파스타입니다.
홈이 있어서 치즈, 고기, 야채와 소스가
잘 배어듭니다. 차갑게 먹는
샐러드 파스타에 주로 이용합니다.
파스타 면 중에서 탄수화물 함량이
가장 낮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펜네
펜네는 끝을 사선으로 잘라
튜브 형태의 모양을 가지고 있습니다.
구멍 속으로 소스가 들어가면서
쫀득한 맛을 잘 느낄 수 있습니다.
토마토 소스를 활용한
아라비아타 요리에 주로 쓰입니다.
진한 미트 소스와도 잘 어울립니다.

파르펠레
파르팔레는 이탈리아어로 나비를 뜻하는 farfalla에서 파생됐습니다.
흔히 나비넥타이 파스타라고도 불립니다.
너무 진하지 않고 가벼운 토마토 소스와
어울립니다. 치즈, 생크림 소스를 넣은
요리에도 잘 활용됩니다. 푸실리처럼
차가운 샐러드에 넣어도 좋습니다.





FARM 에디터 최인영
nong-up@naver.com
더농부

참고=
KBS, <면 종류에 따라 파스타는 달라진다>
네이버 지식백과, <파스타> <링귀네> <푸실리> <펜네> <탈리아텔레> <파르팔레> 
국민건강보험공단, <다양한 파스타의 세계, 파스타 면 종류>